위험 상황 막아낸 용기에 감사를
위험 상황 막아낸 용기에 감사를
  • 정병창
  • 승인 2020.01.06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기전대학(총장 조희천) 카이로스포츠(운동재활)과 축구부 조성민 학생이 살인미수 피의자 검거에 일조한 공로로 경기도 시흥경찰서장으로부터 표창장을 수여 받았다.

축구 프로리그 진출을 꿈꾸는 조 학생은 시흥시에 있는 축구부 숙소에서 연습을 위해 외부에 나섰다.

그러던 중 갑작스레 흉기를 들고 노부부를 위협하는 한 피의자를 발견한 뒤 경찰이 출동하는 20분 동안 온몸으로 피의자를 제압해 범인을 검거하는 데 일조한 공로로 귀감이 됐다.

당시 범죄 현장에는 흉기에 찔린 할아버지와 둔기로 머리를 맞은 할머니의 피로 범벅이 되는 등 아수라장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성민 학생은 “당신 범죄 현장을 생각하면 살면서 제일 무서웠던 순간이었다”면서 “하지만 그냥 지나치면 평생 괴로워하면서 후회할 것 같아 큰 용기를 내게 됐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