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본연 임무에 충실, 국민 신뢰 얻은 출발점"
"법원 본연 임무에 충실, 국민 신뢰 얻은 출발점"
  • 윤홍식
  • 승인 2020.02.13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영 전주법원장 취임식

이재영 제51대 전주지방법원장은 13일 열린 취임식에서 “법원이 본연의 임무인 재판을 잘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사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바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법원장은 “우리 법원은 사법 70년 역사상 가장 큰 위기라고 하는 어려운 시기를 겪었다.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사법부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가야 할 길은 아직 멀기만 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얻을 수 있는 출발점은 법원의 본연의 임무인 재판일 수밖에 없다”며 “당사자의 의견을 경청하고, 공정하고 충실한 심리를 통해 올바르고 정의로운 결론에 이르는 재판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법원장은 법원 직원들에게 “법원을 찾는 국민은 마음의 상처와 고통을 입은 우리의 이웃이다”면서 “재판 당사자나 민원인에 대해 원칙과 기준에 따라 업무를 처리하되 따뜻한 마음으로 대하고 진심으로 마음의 상처를 공감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이 법원장은 서울 출생으로 용문고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1992년 3월 대전지방법원 판사를 시작으로 대법원 재판연구관, 사법연수원 교수, 서울중앙지방법원 부장판사, 부산고등법원 부장판사 등을 역임했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