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집회, 국가적 재난 극복 위해 신중히 판단 해야
대규모집회, 국가적 재난 극복 위해 신중히 판단 해야
  • 김민우
  • 승인 2020.03.03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와 사망자가 줄지 않고 확산되는 상황에서 일부 단체에서 다수가 모이는 장소에서 집회를 개최하다 일시적 중지 선언한 결정은 올바른 판단이라 생각한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각급 학교가 입학 및 졸업식 취소,개학 연기,각종 국가행사까지 축소하는 마당에 도심 집회를 계속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고, 바이러스 확산 위험을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들의 정치적 주장만 앞세운 것은 국민 정서에 납득하기 어려웠다.

지금 대구·경북 지방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확진자가 4,000여명 넘어서고,사망자가 20명이 훌쩍 넘는 등 무섭게 확산되는 시점에 대중이 참가하는 집회를 개최하는 것은 상식적 행동이 아니다.

집회 장소는 다수의 국민은 물론 관광객과 외국인이 운집하는 곳으로 집회를 개최하는 것은 참가자 뿐 아니라 선량한 국민들에게 치명적인 위험이 될 수 있다.

집회·시위는 시민의 합법적 권리이지만 지금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차단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고 정부가 국무총리까지 대구로 내려 보내 총력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집회 개최 강행은 코로나 확산 방지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또한 정부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다.

최근 중국 방역당국은 침방울 같은 비말이나 직접 접촉 외에도 공기중 입자 형태인 에어로졸로도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전파될 수 있다고 밝혔다.

거리에서 공기를 통해 감염될 가능성을 인정한 것이다.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집회 장소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퍼지기라도 하면 그 책임을 어떻게 질 것인가?   시민의 권리도 중요하지만 국가적 재난인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상황이 해결될 때까지만이라도 대규모 집회 신고는 좀 더 신중할 필요가 있다.

/임실경찰서 경비팀장 김민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