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공공기관 '착한 임대인 운동' 앞장
도내 공공기관 '착한 임대인 운동' 앞장
  • 박정미
  • 승인 2020.03.12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개 기관내 307개 기업 입주
292곳 임대료 30%~50% 인하
총 인하액 1억8,200만원 달해

전북도가 산하 모든 출연기관을 중심으로 이달부터 기관 내 입주한 기업에 대해 임대료를 일제히 인하하겠다면서 민간부문에서 확산돼 온 ‘착한 임대인 운동’에 적극 동참키로 했다.

12일 전북도에 따르면 코로나19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 특히 기관 내 입주하고 있는 기업들의 경제적 부담을 함께 나누기 위해 임대료를 인하키로 했다.

전북도 산하 공공기관은 공기업 1곳과 출연기관 14곳 등 모두 15개 기관이다.

이들 가운데 기관 내 입주기업이 있는 곳은 9개 출연기관으로 총 307개의 기업, 상가, 기관 등 업체들이 입주해 있다.

그 중 지자체시설, 정부기관, 퇴거예정 기업 등 15곳을 제외한 292개소가 이번 임대료 인하 대상이다.

임대료 인하기간은 3월부터 8월까지 기관별로 최소 3개월부터 길게는 6개월까지이고, 인하율은 30% 이상으로 많게는 50%까지 인하할 계획이다.

기관별로는 전북테크로파크가 3개월간 124개소 30% 인하, 전북경제통상진흥원은 3개월간 64개소 50%, 자동차융합기술원은 3개월간 35개소 30%, ECO융합섬유연구원은 3개월간 7개소 30%, 전북생물산업진흥원은 3개월간 35개소 30% 등이다.

해당 기간 동안 9개 기관의 총 인하액은 1억8천200여만원으로 총 임대료(5억5천100여만원)의 33% 수준이다.

전북도에서는 한시적으로 추진하는 이번 임대료 인하 방침을 향후에도 코로나19 사태의 추이를 지켜본 뒤 심각한 상황이 지속될 경우 추가 인하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임대료 일부 인하로 모든 어려움이 해소되지는 않겠지만 함께 나누는 문화가 지속적으로 확산되면 위기 극복의 날도 한층 앞당겨질 것”이라며 “도에서도 도울 수 있는 일을 열심히 찾아 실행에 옮기겠다”고 밝혔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