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주민주도형 마을공동체사업 본격 추진
임실군 주민주도형 마을공동체사업 본격 추진
  • 김흥배
  • 승인 2020.03.19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마을-생생마을 만들기
24곳에 28억4천만원 집중지원

임실군의 주민주도형 마을공동체 사업이 독보적인 두각을 나타내며 본격 추진된다.

군은 행복마을 만들기와 전라북도 생생마을 만들기 사업의 대상마을인 총 24개 마을에 28억4000만원을 집중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임실 행복마을만들기 사업은 마을단위 공동체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역점 추진하는 자체사업이다.

단계적 추진체계(행복기초→행복디딤→행복도약→행복성숙→행복자립)를 통해 마을 주민의 역량을 키우고 마을 별 고유 특성을 살린 사업을 발굴, 추진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에 따라 군은 지난 2월까지 (사)임실군마을가꾸기협의회와 합동으로 대상마을 공모 및 전문가 현장 평가 등 심도 있는 검토를 거쳐 행복기초마을 2개 마을(강진 갈담, 강진 옥정)과 행복디딤마을 2개 마을(청웅 발산, 운암 학암), 그리고 행복자립마을 1개마을(성수 후촌마을)을 최종 선정했다.

행복마을 단계별로는 마을 현장포럼 및 소규모 마을 가꾸기 사업과 특색 있는 마을 공동체 사업 등을 추진, 마을의 지속성 확보와 마을경쟁력 강화, 자립 운영을 도모 할 계획이다.

특히, 행복도약 및 행복성숙마을은 지난 해까지 농식품부에서 추진한 ‘마을만들기 종합․자율개발사업’이 지방으로 이양됨에 따라 본격 시행하는 자체사업이다.

기존에 추진한 2개 마을(관촌 신전, 삼계 두월)을 비롯, 올해 추가로 2개 마을(임실 정월, 성수 효촌)을 선정한 가운데 2개년에 걸쳐 각 마을별로 5억원씩 지원된다.

행복도약 및 행복성숙마을 사업을 통해 마을의 고유 자원, 자연환경, 문화 등 지역적 특성을 살린 자율적인 사업이 추진되면 기초생활 인프라 보강과 지역 경관개선, 주민역량강화 등 군민 삶의 질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전라북도 생생마을만들기 사업의 일환으로 소규모 공동체 활동지원사업에 5개 마을, 도농교류 산촌마당캠프사업에 7개 마을, 사후관리 1개 마을에 대해 각각 추진된다.

심민 군수는 “우리군은 최근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농촌협약 시범사업으로 선정되는 등 독보적으로 마을사업 분야에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며 “행복마을 및 생생마을 사업 등을 내실 있게 추진해 앞으로도 주민 스스로가 키워가는 행복한 마을 공동체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임실=김흥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