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집단감염 위험시설 소독 중점 추진
전주시 집단감염 위험시설 소독 중점 추진
  • 김낙현
  • 승인 2020.03.25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센터 15개소 등 127개구간
일제소독-예방수칙 점검

전주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콜센터 등 집단감염 위험시설을 중심으로 소독운동을 중점 추진했다.

또 다음달 5일까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추진됨에 따라 종교시설,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 등에 대한 운영제한 준수여부도 집중 점검했다.

시는 25일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네 번째 전 시민 일제소독의 날을 맞아 공공기관, 단체, 소상공인, 공동체, 시민 등이 참여한 가운데 ‘착한 소독운동’을 진행했다.

이날 시는 관계기관과 단체, 시민 등 1,400여 명이 참여해 콜센터 15개소를 비롯한 소규모 집단감염 우려시설 등 127개 구간의 일제 소독을 실시했다.

특히 콜센터의 집단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전화수화기, 문 손잡이, 난간 등 손이 자주 닿는 장소와 물건을 대상으로 1일당 최소 2회 이상 시설의 소독과 환기를 진행 후 대장을 작성할 수 있도록 조치했으며, 손세정제 비치상태와 마스크 착용 상태 등 예방수칙도 점검했다.

또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 따라 종교시설과 실내체육시설, 유흥시설 등 1439개소와 PC방과 노래연습장, 학원, 콜센터, 영화관 등 2953개소를 포함한 4392개소를 대상으로 운영중단 여부에 대해 점검하고 운영 시에는 시설별 준수사항을 따를 수 있도록 안내문을 전달하는 등 행정지도를 펼쳤다.

최현창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공동체문화를 발현해 위기를 잘 풀어나가고 있다”며 “시민의 힘을 모아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코로나19 상황이 종식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