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소비심리 반영 신품종 개발 잰걸음
농진청 소비심리 반영 신품종 개발 잰걸음
  • 이신우
  • 승인 2020.03.25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쌀 '영호진미' 등 6품목 12품종
시장테스트 등 의견 수렴 적극

농촌진흥청이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식량작물의 신품종 개발과 보급에 나선다.

25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에 따르면 우리 식량작물의 우수성을 알리고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를 파악해 품종 개발에 반영하는 시장 지향적 연구를 강화한다.

고령화와 독신 가구, 여성 경제활동 증가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식량 작물의 신품종 개발과 보급의 중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지난 2018년부터 실시해 온 신품종 테스트를 올해부터는 산업계와 협업해 진행하며 신품종의 고품질, 기능성, 가공 적성 등의 우수성을 알린다.

올해 새롭게 시장 테스트를 받게 될 신품종은 쌀은 ‘영호진미’, ‘예찬’, ‘드래향’, ‘미호’등이다.

쌀보리는 ‘백수정찰’, 쌀귀리는 ‘대양’, 감자는 ‘대백’, ‘골든볼’, 들기름은 ‘들샘’, ‘소담’, 맥주보리는 ‘광맥’, ‘흑호’ 등 총 6품목 12품종이다.

올 한해 신품종을 대상으로 소비자 식미평가 등 시장 테스트를 실시하고 국내 전시회, 박람회에도 참여해 소비자와 산업계의 의견을 적극 수렴할 계획이다.

신품종이 안정적으로 시장에 정착할 수 있도록 마케팅 자문 역할을 하게 될 ‘마케팅 지원단’도 새로 꾸려 운영한다.

마케팅 지원단은 경매사와 가공업체 마케팅 전문가 등 20여 명으로 구성된다.

또한 연구자와 생산자, 산업계(요식·가공업체, 대형마트) 관계자가 모여 공동평가회를 개최한다.

이 평가회에서 소비자가 원하는 품종 개발을 위한 연구방향 설정에 관한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한편, 국립식량과학원에서는 ‘큰품’, ‘미호’ 등 고품질의 기능성·가공 적합성 쌀 품종을 개발해 소비 트렌드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기술지원과 정준용 과장은 “새로운 시장 테스트를 통해 소비자 요구를 반영한 신품종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정착한다면 나아가 농가소득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