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위기 속 도·농간 의료격차 대책 내놔야
코로나위기 속 도·농간 의료격차 대책 내놔야
  • 전북중앙
  • 승인 2020.03.26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꺾기지 않고 있는 가운데 도농간 의료격차 해소를 위한 대책이 서둘러 해결되어야할 과제가 되고 있다.

대도시나 지역 거점도시의 경우 의료시설이 잘 갖춰져 있어 감염증이 발생해도 환자 치료에 큰 문제가 없지만 의료 접근성이 떨어지는 농촌지역의 경우 상대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25일 국토연구원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전북지역에서는 무주·순창·임실·진안 등 4개 군 지역의 응급의료서비스가 ‘매우 취약’한 1등급으로 나타났으며, 장수군도 2등급에 해당하는 ‘취약’한 수준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이들 시·군은 대부분 산간 농촌지역에 해당돼 의료서비스 접근성이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반면, 응급의료서비스가 ‘매우 양호’한 지역으로 거점도시에 해당하는 전주시 덕진구·완산구와 군산시의 경우 5등급에 분류됐다고 한다.

남원, 익산, 정읍시 등 3개 거점도시도 응급의료서비스 ‘양호’ 수준인 4등급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김제시를 비롯한 완주, 고창, 부안군 등 4개 시·군은 응급의료서비스가 3급에 해당하는 ‘보통’으로 분류됐다.

이처럼 ‘코로나19’ 확산세가 멈추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응급의료서비스는 도·농간 응급의료 접근성에서 큰 격차를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농촌지역의 인구 가운데 40% 가량이 65세 이상의 고령 농업인인 점을 감안할 때 코로나19가 농촌지역으로 확산될 경우 문제는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게다가 농촌지역 고령 농업인들은 거동이 불편한 데다 각종 편의시설과의 거리도 멀어 위생용품 등을 구입하기가 쉽지 않은 여건이다.

이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 농촌지역 고령 농업인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예전부터 도시와 농촌간 의료격차 문제는 여러 번 있어왔던 게 사실이다.

그도 그럴 것이 자본주의 사회에서 사람이 몰리는 곳에 돈이 몰리고, 2차, 3차 산업이 돌기 마련이다.

괘를 같이해 병·의원 등 각종 의료시설도 인구수에 비례해 존재하게 된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 위기 상황 속에서는 그 여느 때와는 비교할 수 없는 박탈감으로 다가오리란 생각이다.

세상은 점점 양 극단의 격차를 어떻게해서든 줄이기 위한 방향으로 변화되고 있다.

도농간 의료격차 해소야 말로 선진국가의 들어서는 길목에서 우리 사회가 앞서서 해결해야할 지표가 아닐까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