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목대 전통공원 다목적관서 쉬어 가세요"
"오목대 전통공원 다목적관서 쉬어 가세요"
  • 조석창
  • 승인 2020.04.0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부 대청마루 형상화 재구성
한옥문 한지도배 고즈넉함 더해

한옥마을 여행 쉼표 역할을 할 오목대 전통공원 다목적관이 오픈했다.

전통공원 다목적관은 전주시가 총사업비 5억원을 들여 기존 공예품전시관 노외주차장부지 부지 1,395㎡(422평)에 조성한 오목대 전통공원 한쪽에 위치한 기존 다목적공간을 대청마루를 형상화한 전통가옥 형태로 재구성했다.

이번 리모델링은 다목적관이 전통공원을 마주 보고 있는 위치적 특징을 고려해 개방성이 강조됐다.

개패가 가능한 한옥문을 통해 투영연못을 비롯해 배롱나무, 능소화 등 전통정원의 다양한 정취를 바라볼 수 있다.

또 대청마루를 연상케 하는 내부공간은 신발을 벗고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바닥은 기존 마루에 한지로 덧대어 화사함을 더했다.

방 한 켠에는 통원목으로 만든 큰 상을 배치해 독서 등 서재활동을 할 수 있다.

한옥문은 은은한 빛이 투영될 수 있도록 한지로 도배됐고, 천장과 주변 벽은 화이트톤의 브라인드가 조명과 잘 어우러지도록 배치해 고즈넉함을 선사하고 있다.

다목적관 한 켠에는 가죽, 섬유, 도자, 한지 등 전통공예 소재의 물성을 분석하고 표준화해 공예품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 한국전통문화전당의 연구성과물을 전시해 놓은 코너도 마련돼 방문객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도 제공하고 있다.

한편 전통정원은 야외에서도 공연을 즐길 수 있는 한류마당과 전주의 전통 이미지를 살린 투영연못, 꽃나무 가지를 휘어 병풍 모양으로 만든 ‘취병’, 마을 어귀나 다리 등에 세우는 수호신인 사람 형상의 ‘벅수’도 설치돼 전통의 멋을 더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배롱나무·낙산홍 등 나무 723주와 능소화·은사초 등 9,100본의 꽃을 식재해 푸르른 봄날, 전통정원의 품격을 더욱 높일 전망이다.

전주공예품전시관 다목적관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매주 월요일은 정기휴관일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임시휴관 계획은 없으며 자세한 사항은 전주공예품전시관 공예산업팀(282-8886)으로 문의하면 된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