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전북방문 지지 호소
미래한국당 전북방문 지지 호소
  • 특별취재반
  • 승인 2020.04.07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미래한국당 원유철 총괄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전북출신 비례대표 후보자들이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 조수진, 이종성 비례대표 후보, 원유철 선대위원장, 정운천, 이용 비례대표 후보./이원철기자
7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미래한국당 원유철 총괄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전북출신 비례대표 후보자들이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 조수진, 이종성 비례대표 후보, 원유철 선대위원장, 정운천, 이용 비례대표 후보./이원철기자

전북 출신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들이 7일 고향인 전북을 찾아 유권자 마음 잡기에 나섰다.

이종성, 조수진, 정운천, 이용 후보는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나가기 위해 사회통합과 국민화합, 지역 간 균형 발전이 우선”이라며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룬 위대한 국민께서 다시 한번 힘을 모아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비례대표 순위는 이종성 후보가 4번, 조수진 후보 5번, 정운천 후보 16번, 이용 후보 18번이다.

원유철 대표는 “저희 보수 세력이 실사구시의 정신으로 지속가능한 전북의 발전, 사회통합, 지역화합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운천 국민통합단장은 “보수정당에서 전북 출신 후보 4명을 당선권에 배치하는 헌정사상 유례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이번 선거에서 정당 투표는 기호 4번을 찍어 미래한국당에 힘을 보태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전북 발전을 위한 일이라면 문재인 정부, 더불어민주당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총선특별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