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헌율 더불어시민당 입당 파장
정헌율 더불어시민당 입당 파장
  • 문성용
  • 승인 2020.05.20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총선 여당 중심 재편
3선행 위해 우회입당 선택
여심사위 검증통과 미지수
정시장측 자진 철회 해명

정헌율 익산시장이 더불어시민당(더불어민주당 비례위성정당)에 입당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정가에 파장이 일고 있다.

익산정가에 따르면 정계입문 이후 수 차례 당적을 바꿔 온 정헌율 시장이 최근 민생당 탈당과 함께 더불어시민당에 입당신청을 했다.

이번 총선에서 한병도·김수흥 후보 당선과 함께 지역 정치권이 민주당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정 시장의 운신의 폭이 좁아졌다.

이에 정 시장은 안정적으로 3선에 도전하기 위해 민주당 행을 검토해 왔으며, 그 사전단계로 자매정당 격인 시민당 입당을 노크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현재 중앙선관위가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의 합당 신고서를 수리해 법적 절차가 마무리된 상태이며, 정 시장은 ‘우회상장’ 방식을 통해 민주당 입당이 가능하게 됐다.

다만 정 시장의 바람대로 민주당 입당 절차가 순조롭게 완료될 지는 미지수라는 지적이다.

정 시장은 시민당 입당 과정에서 한병도·김수흥 국회의원 당선인들과 상의를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민주당이 별도의 당원자격심사위를 통해 시민당으로 우회 입당한 인사들을 정밀 검증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되면 탈당 전력과 다문화가족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정 시장이 검증관문을 통과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병도 당선인(익산을)은 “정 시장이 시민당에 입당한 것으로 안다”며 “합당과 함께 당원자격이 자동 승계되는 것은 아니고, 중앙당 심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 시장처럼 다수의 인사들이 시민당에 입당했다”며 “당원자격심사위에서 모두 받아줄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정헌율 시장 측은 “시민당 입당 신청을 했지만 자진해서 철회한 상태”라며 “공개적 절차를 통해 당당하게 민주당에 복당할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익산=문성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