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고구마', 이마트 손잡고 완판 신화 쓴다
'고창 고구마', 이마트 손잡고 완판 신화 쓴다
  • 김준완
  • 승인 2020.05.26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명품 고구마인 ‘고창 고구마’가 신세계 이마트와 손잡고 완판 도전에 나선다.

고창군과 신세계 이마트는 오는 28일부터 7일간 국내 이마트 전 매장에서 ‘고창 못난이 왕고구마(박스당 2kg)’를 7980원에 판매한다.

이는 현재 이마트에서 판매하고 있는 일반 밤고구마 상품 대비 30%이상 저렴한 가격이다.

작고 예쁜 한 입거리 고구마는 소비자들에게 인기지만, 크기가 큰 왕/길쭉이 등 이른바 ‘못난이 고구마’의 경우 상품성이 떨어져 가공용으로 주로 사용된다.

총생산량의 35%를 차지하는 왕/길쭉이 고구마는 판로 한계로 재고가 쌓이고 있다.

여기에 최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학교급식 연기 등 식자재 사업 부진 등으로 고구마 농가의 어려움이 컸다.

이에 이마트 측은 개당 300~600g의 고창 못난이 왕고구마 총 5만박스(100톤)를 긴급 공수했다.

김갑곤 이마트 채소바이어는 “앞으로도 지역 농가를 도울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고창군도 지난해 11월 유기상 고창군수와 조규철 고창군의회 군의장, 서재필 고창황토배기청정고구마연합 영농조합법인 대표가 ‘고구마 가공산업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소규모 고구마 재배 농가를 적극적으로 돕고 있다.

고창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농가와 업체가 상생하며 대한민국 고구마 주산지로의 명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다양한 사업마련을 위해 혼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창=김준완기자 jw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