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학생들 위해 귀하게 써주시길"
"어려운 학생들 위해 귀하게 써주시길"
  • 김준완
  • 승인 2020.06.01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복순할머니 고창장학재단
장학금 1억원 쾌척 귀감

고창읍에 사는 김복순(70세) 할머님이 1일 고창군장학재단을 찾아 유기상 이사장에게 훌륭한 학생을 키우는 데 써달라며 1억원의 장학금을 쾌척했다.

김복순 할머님은 광산김씨 서죽헌공파(대산면 성남) 파조의 후손으로 1951년 전남 함평에서 태어나 17세가 되던 무렵 가족과 함께 고창군으로 이사와 생활하다, 서울지역 공무원이었던 남편의 직장을 따라 서울로 갔다가 10여년 전 퇴직 후 고향에서 노후를 보내기 위해 고창으로 내려왔다.

김복순 할머님은 “고향으로 다시 돌아오면서 이웃과 나누고 베풀고 싶은 마음을 오래전부터 갖고 있었다”며 “유기상 군수님의 고창사람 키우기에 마음이 움직였다”고 말했다.

이어 “내 생애 마지막 숙제가 고향에 좋은 일을 하는 것이었는데, 오늘 그 한을 풀게 됐다”며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귀하게 써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기상 이사장은 “사람을 키우는 일이 가장 중요하고 어려운 일이다. 자식 농사 잘 짓는 사람키우기에 뜻을 함께하고 힘을 보태주셔서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며 “귀한 우리 지역 인재들이 폭넓은 분야에서 미래를 그려나갈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해 ‘고창에서 우리 아이 키워야겠다’ ‘고창에서는 나도 할 수 있다’는 희망을 품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창=김준완기자 jw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