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활력-일상회복 코로나19 대책 머리맞대
경제활력-일상회복 코로나19 대책 머리맞대
  • 박정미
  • 승인 2020.06.30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도약 정책협의체' 개최
메가프로젝트 기본구상 구체화

전북도가 30일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전북대도약 정책협의체’ 회의를 열고 올해 대도약 정책포럼 운영 추진상황과 대 도약 정책방향 등을 논의했다.

이 날 회의는 지난해 도와 전북연구원이 공동으로 발굴한 메가프로젝트 기본구상(안)을 구체화기 위한 자리로 진행됐다.

또한 포스트 코로나19 대책 추진상황을 보고하고 경제활력화와 일상성 회복에 초점을 맞춘 전북도 차원의 종합적인 대책방안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했다.

2020년 대도약 정책포럼 운영 추진상황’에 대해서는 김동영 전북연구원 연구위원이 나서 “지난해 발굴된 대도약 메가프로젝트 발굴사업 중 실현가능성과 경제적 파급효과 등을 고려해 6개 정책과제를 선정했다”면서 “이를 구체화하고 실행력 제고를 위한 전문가 중심의 정책포럼 등도 운영해 오고 있다”고 밝혔다.

‘생태문명의 가치와 방향’에 대해서는 전북연구원 황영모 연구위원이 “효율성과 인간중심의 산업문명은 경제발전과 물질의 풍요로움을 가져다 주었다”면서 “그러나 부작용으로 환경파괴, 기후변화 등을 야기하였고, 코로나19사태로 우리의 일상이 멈춰서는 충격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이제는 ‘개발’에 초점을 둔 발전방식에서 벗어나 ‘문명의 생태화’를 통해 생명과 지역에 기반한 대응전략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이같은 ‘생태문명’이라는 ‘전환사회 패러다임’의 변화를 전라북도가 선도해나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인구정책 중점시책분야에 대해서는 이종훈 전북도 대도약기획단장이 “전북에 주소를 두지 않더라도 전북에 도움과 응원이 되어주는 ‘함께인구’ 확대를 위해 ‘전북사랑도민’제도를 도입‧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승구 전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경제활력화와 일상성 회복을 위한 여러 가지 정책들이 추진되고 있다”면서 “대도약 정책협의체와 함께 전북 미래 발전을 위한 큰 틀의 방향을 마련하고 구체적이고 논리적인 정책제안이 제시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