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최저임금제도 파괴하는 삭감안 즉시 철회”
민주노총 “최저임금제도 파괴하는 삭감안 즉시 철회”
  • 윤홍식
  • 승인 2020.07.02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2일 전주 상공회의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제도를 파괴하는 삭감안을 즉시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민노총은 “경영계는 2년 연속 최저임금 삭감안을 제시했다. 경영계는 최저임금노동자의 현실을 알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지난 1일 열린 제4차 최저임금위원회에서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노동계 단일 요구안으로 전년대비 16.4% 인상한 최저임금 1만원을 제시했다.

반면 경영계는 지난해보다 2.1% 낮춘 시급 8410원의 삭감안을 내놨다.

민노총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위기를 강조하며 최저임금을 올리면 노동자 고용이 불안해진다는 겁박을 서슴지 않고 있다”며 “경영계는 성의있는 자세와 책임 있는 모습으로 삭감안을 철회하고 인상안을 제시하라”고 주장했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