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결제시스템 관련 도 10억투입 시범사업 실시
블록체인 기반 결제시스템 관련 도 10억투입 시범사업 실시
  • 박정미
  • 승인 2020.07.06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국가공모사업으로 선정된 ‘블록체인 기반 결제시스템’사업과 관련한 기술 검증과 기업 역량 강화를 위해 9월까지 시범 사업을 실시한다.

전북도는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인터넷진흥원의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에 선정됐다.

이어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인 블록체인 기술과 화폐결제 시스템을 융합한 스마트결제시스템을 개발했다.

이 사업에는 국비 6억원, 민자 4억원 등 총 1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이번 시범 운영은 블록체인 기반 결제시스템의 기술적 검증과 도내 소프트웨어 기업의 블록체인 기술역량 강화에 목적을 두고 추진된다.

도는 시범운영 기간 동안 전주한옥마을과 남부시장 청년몰 내에서 자체 개발한 앱(전라북도 스마트투어리즘)을 통해 결제 서비스와 키오스크(3대), GPS기반의 관광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6일부터는 도 홈페이지를 통해 시범 운영 참여단 500명을 선정하고 블록체인 기반 결제시스템을 체험할 수 있도록 충전금액(1인 최대 5만원)의 40% 추가적립 혜택을 제공한다.

아울러 시범 운영 가맹점으로 등록한 가맹점주(33개소)들은 결제 수수료와 가맹점 수수료 면제를 통해 수수료 부담을 덜고 키오스크와 위치기반 마케팅 시스템을 활용한 무료 홍보 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번 시범운영은 전국 최초로 개발한 블록체인 기반 결제시스템의 실효성을 평가하고 기술의 문제점 등을 보완해 다양한 융합 기술을 접목·고도화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도내 소프트웨어 기업에게 선도기술 전달 등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