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政 탄탄한 팀워크 빅2현안 성과
道-政 탄탄한 팀워크 빅2현안 성과
  • 김일현
  • 승인 2020.07.26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 규제자유특구 지정에
남원 공공의대설립 이끌어
道논리개발-政추진력 빛나
군산조선소-금융지 등 관심

20대 국회에서 해결하지 못했던 숙원 2개가 21대 국회 들어 청신호가 켜졌다.

탄소산업 메카 조성, 공공의대 설립법 등이다.

이들 현안은 전북도와 정치권이 오랜 기간 공을 들여온 사업임에도 불구 여러 요인으로 속도감있게 진행되지 못했었다.

그러나 전북도와 정치권이 탄탄한 팀웍을 바탕으로 21대 국회에서 이들 사안의 성공적 추진 방향을 잡아냈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등의 현안 추진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는 물론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그린뉴딜 사업의 성공과 관련해서도 전북도-정치권 팀웍이 위력을 발휘할 지 주목된다.

26일 도와 정치권에 따르면 21대 국회 출범과 함께 전북 현안들이 순조롭게 출발하고 있다.

전북도-지자체는 주요 사안에 대해 치밀하고 정확한 논리를 개발했고 정치권은 이를 국회와 정부에서 힘있게 추진했다.

21대 국회 출범, 50여일 만에 성과가 나오고 있다.

지난 7월6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주재한 제3차 규제자유특구위원회에선 전주-완주-군산 등이 탄소융복합산업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됐다.

전북도는 지난 5월 탄소소재법의 국회 통과 이후 전북을 탄소산업 선도지역, 즉 탄소산업 메카로 만들기 위해 힘쓰고 있다.

지난 23일에는 ‘사실상’ 남원에 공공의대를 설립한다는 내용의 정부-민주당의 당정협의 결과가 발표됐다.

공공의대를 서남대가 폐교된 남원에 설립한다는 것으로 사실상 ‘남원 확정’으로 볼 수 있다.

공공의대 유치에 전력을 기울였던 도-정치권의 추진력이 좋은 결과를 만들어냈다.

도와 정치권의 협력 체계가 위력을 나타내면서 향후 도내 주요 현안들도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둘 것인지 주목된다.

이런 상태에서 송하진 지사가 전북의 미래 현안 사업에 대한 당정의 지원을 건의했다.

송 지사는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렸던 더불어민주당-호남권 광역시도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남원공공의대 설립,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지정,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 새만금의 한국판 그린뉴딜 사업 1번지 조성 등을 강조했다.

이들 사업은 탄탄한 논리 개발과 정치권의 집중 지원이 필요한 것들이다.

이와 함께 도와 정치권은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에도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각 부처가 작성한 예산은 현재 기획재정부 심의 단계에 들어가 있다.

전북도와 도내 지자체에선 기재부를 포함한 국가예산 라인을 찾아 전북 예산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이처럼 21대 국회에서 도와 정치권의 역할이 크다.

도와 정치권이 수시로 도정협의회를 개최하며 팀웍을 다지고 있는 만큼, 이들 현안과 2021년도 국가예산 확보 역시 긍정적 성과를 낼지 도민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