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방역대응 체계, 전환 꾀해야
해외 방역대응 체계, 전환 꾀해야
  • 전북중앙
  • 승인 2020.09.15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입국자들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데 자체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자치단체는 전주시를 제외하고 단 한 곳도 없다고 한다.

현재 해외입국자들은 각 자치단체로 보내져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결과가 나올 때까지 거주지에서 자가 격리를 받는다.

이후 양성이 나오면 병원으로, 음성이면 14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간다.

애초에는 전북도가 남원 인재개발원을 해외입국자들에게 개방하고, 코로나19 검채 체취 후 결과가 나올 때까지 머물 수 있는 곳으로 운영해 왔었다.

결과에 따라 음성이면 각 자치단체에서 거주지로 이송해주고, 양성이면 병원으로 옮겼다.

하지만 8.15 집회 이후 도내 확진자가 크게 늘고 광주에서 환자들이 대거 이송해오자, 인재개발원을 환자 병상으로 활용하겠다며 해외입국자들을 각 시·군으로 떠넘겼다고 한다.

이후 도는 생활치료센터 지정을 방역대책본부에 요구했으나 불허됐고, 군산의료원에 35병상을 추가 확보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한다.

문제는 도내 자치단체들의 해외입국자 운영 방식에 있다.

전북도가 인재개발원 기숙사 문을 닫자, 전주시는 해외 입국자 전원을 예외 없이 전북대 건지하우스로 이송시켜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하고 있다.

검체 채취 검사 후 확진자는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하고 음성이면 시설에서 바로 퇴소해 2주간 자가 격리로 전환한다.

반면 군산과 익산, 김제, 완주 등은 해외 입국자가 많게는 일주일 사이 10여명을 넘어서는 자치단체들인데도, 자체 생활치료센터 운영은 엄두도 내지 못하고 검사만 한 후 거주지로 돌려보내고 있어 이들의 철저한 관리가 절실한 상황이라는 것.

단 한 곳의 자치단체라도 해외입국자들에 대한 검체 채취나 자가격리가 소홀할 경우, 지역사회 방역망이 뚫리게 된다.

도내 코로나19 확진자가 8월 들어 23명이 발생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외국인 확진자가 12명인 것을 감안 할 때 이들에 대한 체계화된 관리가 시급한 상황이라는 지적이다.

코로나19 방역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검사와 추적을 통한 관리, 그리고 여기에 더해 발 빠른 격리체계다.

그런데 검사와 추적관리를 다 잘해 놓고 마지막 격리체계를 허술하게 해 놓는다면 그 앞의 노력이 모두 허사가 되는 것이다.

전북은 그동안 선제적 방역으로 타 지역의 모범이 되어왔다.

도내 확진자보다 해외입국자들의 코로나 확진사례가 많아진 요즘, 제기된 문제를 재점검하고 효율적 방역 체계로의 전환을 꾀해 나가야할 것이란 생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