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한문화권 전라남도만 설정돼 개정 시급"
"마한문화권 전라남도만 설정돼 개정 시급"
  • 박정미
  • 승인 2020.10.22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영도의원 전북 마한중심지

전북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김기영(익산3)의원이 22일 마한역사문화권 재설정을 위한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을 주장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지난 6월 국회에서 제정된 ‘역사문화권정비법’은 총 6개의 고대 역사문화권을 설정하고, 문화권에 대한 각종 지원사업을 규정하고 있으나, 이 중 마한역사문화권의 경우 영산강 중심의 전라남도로만 설정돼 시급한 개정이 필요한 상황이다.

김 의원은 “최근까지도 익산 지역에서 수혈유구, 분구묘 등 다양한 마한 유물이 발견되었고, 만경강 일대에서는 대형 군집묘, 푸른 유리구슬 등이 출토돼 유물들조차 여기 전북이 마한의 중심지라고 말하고 있다”며 “이제라도 국회와 문화재청은 영산강 중심의 전라남도만을 마한역사문화권으로 설정한 잘못을 인정하고, 올바른 마한역사문화권을 다시 설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역사는 시간을 이겨내고, 기억하려는 노력의 결과물”이라며, “국회와 문화재청은 잘못된 법률을 바로잡기 위한 개정안을 신속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김 의원은 23일 전북도의회 제376회 제4차 본회의 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지적하는 대정부 건의안을 제안 설명할 예정이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