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청정지역 전북관광 알려야"
"코로나 청정지역 전북관광 알려야"
  • 박정미
  • 승인 2020.10.28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북연 포스트코로나 브리핑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전북도가 청정지역이라는 브랜드이미지를 강화하고 안전·안심, 자연생태 등과 같은 새로운 트렌드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연구원은 28일 ‘포스트코로나 시대, 전북관광 진흥방향’이라는 주제로 이슈브리핑을 발표했다.

전북연구원은 코로나로 인해 유발된 국내관광 시장의 여건과 트렌드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안전하고 안심되는 사람 중심 관광목적지’라는 테마로 전라북도의 특화된 관광브랜드를 재정립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도민과 관광객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선진 관광환경을 구축할 것과 안심하고 안전하게 이용 가능한 상품과 콘텐츠를 개발해 전북여행의 특화된 가치를 경험할 수 있는 시장을 구축해야 한다고도 밝혔다.

코로나로 인해 근거리, 자연생태자원, 야외활동, 건강·치유 중심 콘텐츠, 가족 등이 주된 국내관광 키워드로 주목받고 있다는 점도 강조하고, 도내 숨은 관광지를 재발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생태관광과 같은 전북의 특화 콘텐츠를 확대하여 수요 증가가 예측되는 내수관광시장의 능동적 대응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형오 전북연구원 연구책임 박사는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같이 국민의 이동권이 제한되기 전에는 내수 관광시장의 질적 성장이 기대되기도 했다”면서 “코로나 이후에는 안전·안심과 같은 키워드의 관광수요가 급성장할 것으로 보여진다”고 설명한다.

이어 그는 “코로나 장기화로 많은 관광객이 국내관광으로 눈길을 돌려, 내수관광시장 회복이 예상된다”며 “생태자연자원과 코로나19 청정지역이란 지역 이미지를 적극 활용하여 포스트코로나 시대, 전북관광의 진흥기를 준비해야한다”고 밝혔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