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세계소리축제 '19X19' 챌린지 닻 올랐다
전주세계소리축제 '19X19' 챌린지 닻 올랐다
  • 조석창
  • 승인 2020.11.0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9개 예술단체 800명 예술인
전통음악-클래식-연극 등
다채로운 장르 공연 전주역
특별무대서 19일까지 선봬

전주세계소리축제는 1일부터 19일까지 예술인들과 함께 ‘19X19’ 챌린지 닻을 올렸다.

전주역 광장 특설무대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209개 예술단체, 약 8백여명의 예술가가 참여해 약 140시간, 8천 여분의 공연 시간을 잇는 유례없는 도전이 시작된다.

소리축제 공식 유튜브 및 페이스북을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된다.

 ‘19X19 챌린지’는 소리축제 19회의 분기점에서 맞은 19일의 릴레이 공연으로 코로나19의 불확실성 속에서도 공연의 본질, 지속가능한 예술에 대한 고민을 담아 탄생한 사업이다.

코로나 19로 문화예술계가 위축되고 예술인들의 공연 기회가 축소된 가운데 예술가들의 예술적 행위와 존재 의미, 역할은 계속된다는 결연한 의지를 담고 있다.

비일상성을 띠는 축제의 특성에 걸맞게 장기간 진행되는 대형 프로젝트로 우리 지역 예술인들이 대거 참여해 진행된다.

공모를 통한 선정 및 섭외, 찬조 출연 등을 통해 200여팀의 최종 참여가 성사됐다.

전통음악, 클래식, 대중음악, 재즈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인들이 참여한다.

음악 공연 외에도 연극, 현대무용, 드로잉, 샌드아트, 마술, 버블아트, 그림책 낭독, 시낭송 등 다채롭게 19일간의 여정을 꾸려 나간다.

또 박재천 집행위원장이 참여하는 미연&박의 특별 공연, 그간 소리축제에 참여한 김세미, 김연, 장인숙, 방수미, 이나현, 서정미, 안은정, 백은선, 고승조, 이창원, 구국회, 전라북도립어린이예술단 등이 찬조 출연한다.

전라좌도 진안중평굿, 이리향제줄풍류, 이선수 가곡 명인 등 전라북도 무형문화재보존회도 ‘19X19 챌린지’의 의미 있는 행렬에 동참한다.

전주역 광장에 설치된 투명 아크릴 무대는 예술가들의 안전과 방역을 위해 두 개의 무대가 번갈아가며 사용된다.

소리축제는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안전하게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행사는 버스킹 형태의 공연으로 오고 가며 전주역 광장 현장에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전 공연 소리축제 공식 유튜브 및 페이스북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SNS를 통해 참여 예술팀들의 ‘응원 릴레이’도 진행될 예정이다.

박재천 집행위원장은 “지난 10월, 소리축제를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하며 축제는 또 다른 시대로의 진입을 경험했다”며 “이번 챌린지를 통해 하나 된 예술인들의 마음이 전주로 모이고, 유례없는 도전과 실험을 통해 예술인들이 스스로의 저력과 믿음을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19X19 챌린지’는 매일 오후 1시 20분부터 8시 40분까지 하루 11개의 팀의 공연이 진행된다.

자세한 공연 일정 및 참여 아티스트는 소리축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