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어린이 바둑기사 맹활약
전북 어린이 바둑기사 맹활약
  • 조석창
  • 승인 2020.11.10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바둑리그 1위 선전
4경기 남아 우승가능성도

전북 어린이 바둑기사가 전국대회서 선전하고 있다.

지난 10월부터 치러지고 있는 2020 전국어린이바둑리그에서 전북은 현재 1위를 달리고 있다.

초등학생이 참가하는 어린이바둑리그는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온라인 대회로 12월까지 진행된다.

전북은 최경서(6년), 노우진(6년), 김도형(5년)이 출전해 선전하고 있다.

시도 풀 리그(3인 단체전)를 치르는 대회에서 현재까지 10경기를 끝낸 전북은 9승1패(승률 90%)를 기록, 당당히 1위에 올라 있다.

앞으로 4경기가 남아 최종 결과는 예측할 수 없지만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어 우승도 가능한 상황이다.

전북바둑협회 강종화 전무이사는 “지금 추세로 이어진다면 1, 2위를 다툴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 소년체전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데 이어 올해에도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면서 전북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며 “전북 바둑 유소년팀에 HS그룹 유태호 회장이 후원해주고 있어 감사하다”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