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의대 설립 예산 초반부터 제동
공공의대 설립 예산 초반부터 제동
  • 박정미
  • 승인 2020.11.18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위 설계비 2억 3천만원
국민의힘 반대 의결 미뤄져
친전북 말로만이었나 반발

공공의대 설립을 위한 설계비 예산 2억3천만원이 논의부터 난항을 겪자, 지역 정치권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야당 의원들의 반대로 예산의결이 19일로 연기된 것과 관련, 전북도의회 의원들이 긴급 성명을 내고 “국민의힘, 공공의대 예산삭감 철회하고 전북도민과의 약속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18일 전북도의회 환경복지위원회는 “국민의힘의 겉 다르고 속다른 거짓말에 대한민국 국민과 전북도민은 분노한다”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지난 지난달 전북을 방문해 계획안이 다시 나오면, 국민의힘 차원에서 적극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국민의힘은 더 이상 발목 잡는 정당이 아니라 친호남ㆍ친전북 정당이 되겠다”고도 강조했다.

그러나 “보건복지위원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신규예산도 아닌 기존에 상정된 2억 3천만 원에 대한 삭감 주장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전북동행 의원들의 약속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행태”라며 “국민과 전북도민의 기대를 저버린 겉 다르고 속 다른 거짓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상황을 타개할 의료인력 충원과 지역 간 의료불평등 해소, 기피진료과목 의료인력 부족문제 등을 해결하는 데 더 이상 외면해서는 안될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이들은 “지금이라도 국민의힘 차원에서 도민들에게 적극 협조하겠다던 약속을 지켜달라”며 “공공의대 예산 삭감 주장을 즉시 철회하고 전북도민과의 약속 이행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가 나서서 설립하고자 하는 국립보건의료전문대학원은 시급한 공공의료인력 양성과 의료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자 추진됐다.

국립의전원은 폐교한 서남대학교 의대 정원 49명을 활용해, 별도의 의대 증원 없이도 설립이 가능하지만 야당 의원들의 반대에 부딪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