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극등 땜질처방하고 안전하니 믿으라고?
공극등 땜질처방하고 안전하니 믿으라고?
  • 박정미
  • 승인 2020.11.19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원-전북연대회원
영광 한빛원전서 회견
불의사고시 직접피해
고창등 주민배려없는
재가동 전면중단 촉구

한빛원전 철근노출부
48%차지해 안전 취약
최후방호벽 격납건물
안전미확보 문제 심각
철저한 전수조사 필요
한빛원전 3,4호기

한빛원전 3호기 재 가동을 계기로 전북 정치권과 시민단체들의 반발이 거세다.

이에 전북도의원 7명과 전북연대 회원들은 19일 전남 영광군 한빛원전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갖고 지방세 촉구 등에 나섰다.

전남 영광의 한빛 원전 3호기는 그동안 부실 논란의 중심에 있었던 만큼, 재가동을 막겠다는 것이다.

특히 불의의 사고 시 직접적 영향이 큰 고창과 부안 등 주변지역 주민들의 배려 없이 추진된 재 가동 승인은 위험천만한 발상이라며 강하게 맞선다는 계획이다.

이 날 전북도의회와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는 합동으로 전남 영광 한빛원전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안정성 없는 한빛 3호기의 가동 중단과 철저한 전주조사 및 검증을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한빛원전 3‧4호기는 국내 원전 공극의 약 80%(264개소), 철근 노출부의 약 48%(208개소)를 차지할 만큼 균열 등 안전에 취약점을 드러냈다”며 “격납건물의 균열은 원전 안전에 있어 매우 위협적인 요인으로, 최후 방호벽인 격납건물의 안전이 미 확보된 것은 대단히 심각한 문제”라고 밝혔다.

또 “그리스 누유부의 미세틈새가 발생한 사실만으로도 콘크리트 균열을 예상할 수 있다”면서 “‘미국 산디아 국립연구소’의 실험에서 보듯 격납건물에 압력이 가해질 경우 상대적으로 약한 부분(보수부위)부터 균열이 발생하게 될 것”이라고 위험성을 경고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격납건물의 전체적인 전수조사 없이 누유 부분에 대한 점검만을 실시했다”면서 “ 공극에 대한 보수를 완료한 것만으로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밝힌 점은, 원전 운영에 있어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여야 할 규제기관의 책무를 져버린 무책임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특히, “한빛원전의 설계‧감리를 담당했던 한국전력기술, 한수원과 협력 관계에 있는 프라마톰사(社)와 콘크리트학회에 평가와 검증을 맡기게 된 순간부터 한빛 3호기 재가동의 불행은 예정돼 있었다”며 “총체적 부실로 진행된 한빛 3호기의 평가와 검증으로 인한 재가동의 위험부담은 원전 인근의 주민들이 고스란히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와함께, “과거, 짝퉁부품 사용, 1호기 수동정지 사고, 부실시공으로 인한 공극 등 안전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전북 고창군‧부안군 주민은 위험만을 감당해 왔다”며 “한빛원전과 인접한 지리적 여건과 주민보호를 위한 방재재원 지원이 전무함에도 정부는 별도의 대책 마련없이 수수방관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이러한 상황에서 전북 도민들의 아픔이 아물기도 전에 또다시 3호기의 운행을 강행하고 있다”면서 “고창군‧부안군 주민과 전북도민의 가슴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려는 원안위와 한수원의 행위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지금이라도 한빛 3호기의 운행을 전면 중단하고, 격납건물의 안전성이 확보될 수 있도록 철저한 전수조사와 검증을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함께 “전북 고창‧부안군 주민과 전북도민이 한빛원전으로부터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방재 인프라 구축을 위한 방재예산을 지원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요구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