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대응-신산업육성 집중"
"기후변화대응-신산업육성 집중"
  • 박정미
  • 승인 2021.01.05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지사 신년 기자회견

감염병예방 청정 전북 실현
새만금 포함 초광역화 작업
전주-완주-익산 통합 고려
5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2021년 전라북도 주요업무계획 및 신년 기자회견에 송하진도지사가 도정 운영 방향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전북도 제공
5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2021년 전라북도 주요업무계획 및 신년 기자회견에 송하진도지사가 도정 운영 방향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전북도 제공

전북도가 올해 ‘기후변화대응·미래 신산업육성’을 도정의 새 목표로 설정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5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2021년을 기후변화 대응과 미래 신산업 육성으로 생태문명 시대를 선도하는 원년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송 지사는 도청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감염병 예방, 재난안전 강화, 기후변화 대응 등으로 청정하고 안전한 전북을 실현하겠다”며 새해 도정 방향을 제시했다.

9대 역점시책으로 △건강과 안전 실현 △기후변화 대응과 청정 전북 구현 △신산업 토대 구축 △그린·디지털뉴딜 추진 △일자리 창출과 민생경제 활력화 △ 삼락농정과 농생명산업 선도 △역사문화·생태여행체험 활성화 △복지체계 구축 및 균형 있고 따뜻한 전북 구현 △새만금 개발과 세계잼버리 철저 준비를 약속했다.

전북형뉴딜 방안으로는 특화자원인 농생명, 전통문화와 정보기술, 소프트웨어, 홀로그램의 융합과 더불어 샌쟁생에너지, 그린모빌리티, 생태자원을 활용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전주·완주, 새만금, 동부권이 포함된 초광역화 작업과 함께 새만금 해수유통 지속 의지도 피력했다.

그는 11대 핵심 과제로 △탄소 중립체계 구축 △신재생에너지산업·클러스터 구축 △친환경 상용차 산업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설립·탄소산업 상용화 △전북형 일자리 성과 창출 △금융산업 생태계·금융중심지 여건 조성 △스마트농생명밸리 조성 △청정관광 여행·체험콘텐츠 강화 △새만금 잼버리·아태마스터스 준비 △새만금 3개 관문 구축·내부개발 가속 △공공 의료인프라 확대를 약속했다.

송하진 지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로 인해 도민 모두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코로나19라는 길고 지루한 터널을 빠져나가기 위해서는 도민 모두가 철저한 방역과 함께 생활의 과학화를 실천해 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2021년에는 기후변화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극 대응해 생태문명시대 선도에 온 힘을 쏟겠다”며 “전북 도민의 아낌없는 지원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초광역권 행정권 구상과 관련해서는 “전주·완주 통합에 플러스 알파(α), 때로는 익산이 포함된 통합이 이뤄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새만금을 중심으로 한 광역화 작업도 이뤄지면 좋겠고 이럴 경우 도 출장소나 제2 도청사를 설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송 지사는 “기후변화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생태문명 시대 선도에 온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박정미기자j 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