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이재명에 견제구··· 대선행보 몸풀기인가
정총리 이재명에 견제구··· 대선행보 몸풀기인가
  • 정치부
  • 승인 2021.01.07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리직에서 물러난 후 대권에 도전할 것이라는 관측이 이어지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직격해 배경을 놓고 설왕설래가 나오고 있다.

이에 앞서 정총리는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야권 후보 1순위로 올라오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서도 “여론조사에서 자신의 이름을 빼달라고 해야 한다”며 따끔하게 일침을 가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독립성과 중립성을 생명으로 하는 검찰총장이 가장 정치적인 대권후보 여론조사에 오르내리는 자체가 심각한 문제가 된다는 원칙론을 강조한 것으로 보이지만 야권에서는 순수성에 의심을 사기도 한다.

정총리는 7일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을 주장하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 "더이상 '더 풀자'와 '덜 풀자' 같은 단세포적 논쟁서 벗어났으면 좋겠다"고 직격했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이재명 지사님의 말씀에 부쳐'라는 제목의 글에서 "지금은 어떻게 하면 정부 재정을 '잘 풀 것인가'에 지혜를 모을 때로, 급하니까 '막 풀자'는 건 지혜롭지도 공정하지도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편 지급이냐 선별 지급이냐의 논쟁을 소모적이라고 일축하며 보편 지급론자인 이 지사를 정면 비판한 것으로, 대권주자 선호도 1위를 달리는 이 지사에 견제구를 던진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고앞서 이 지사가 페이스북에 "국민이 살아야 재정 건전성도 있다"는 언급이 담긴 정 총리의 인터뷰를 올리면서 "지역화폐를 통한 재난지원금의 전국민 지급을 다시금 요청한다"고 언급한 것에 응답한 형식이다.

정 총리는 우선 "애정 어린 조언을 귀담아 듣겠다"며 "정부는 지사님과 마찬가지로 민생 우선 정책 철학을 공유하고 있고, 어떤 경제지표도 민생보다 앞서는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며칠 전 대통령의 말씀처럼 코로나가 주는 고통의 무게는 결코 평등하지 않다"며 "정부는 확장재정 기조를 바탕으로 고통에 비례해 지원한다는 분명한 원칙을 두고 정책을 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국민이 어려움에 직면한 건 분명하지만, 일부 업종에 사정이 나아진 분들이 계신 것도 사실"이라며 "재난에서 비켜난 분들에게 지원금은 부수입이겠지만 문을 닫아야 하는 많은 사업자들에게는 절실하고 소중한 희망의 씨앗이 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로 주자는 이 지사의 주장도 반박했다.

정 총리는 "해당 지역에서만 통용되는 지역화폐는 해당 지역민에겐 도움이 될 수 있을지언정 국가 차원에서 굳이 이 방식을 채택할 이유를 알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가 투입한 재정이 효과를 내려면 조기에, 지원이 절실한 분야에 소비가 돼야 한다"며 "이런 효과는 기존 방식대로 신용카드충전 방식으로도 아무 문제없이 달성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정총리는지난 1일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각종 대권 주자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상위권에 오르는 상황에 대해서도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정 총리는 "사실 저는 언론기관에 지금 코로나와 싸우고 있고 할 일이 태산 같으니 명단에 넣지 말아달라고 했다"며 "윤 총장도 여론조사기관에 본인이 직접 하셔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회자가 "독립성과 중립성을 누리려면 여론조사에서 빠져 처신을 깔끔하게 해야 한다"고 하자 정 총리는 "윤 총장 본인이 그렇게 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정 총리의 당내 기반에서  이낙연  전 총리를 앞선다는 평가다.

 과거 열린우리당 의장과 민주당 대표를 지내며 형성된 정세균계 의원 수가 4·15 총선을 계기로 40여명까지 늘어난 것으로 주변에선 판단하고 있다.

  내년 대선이 다가오면서 정 총리측이 분주하기 시작했다.

‘광화문포럼’이라는 이름 아래 조찬 공부 모임이 본격화 되고 각 지역에서는 정총리의 후원조직인 ‘국민시대’ 활동이 눈에 띠게 움직이고 있다.

정 총리도 현직 총리라는 강점을 활용해 정치권과 접점도 넓혀나가면서 ‘코로나 총리’로 성과도 확실히 이뤄 대권 후보로서 능력을 평가 받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총리는 20대 국회의원을 마무리하면서 올린 소회에서 “ 지난 24년동안 ‘정치의 가능성’에 대한 희망과 기대의 끈을 놓지 않았다”면서 “최고의 영예인 국회의장까지 이뤘다.

 이제 국회의원은 졸업하지만 그 꿈은 정치에 몸을 담는 마지막 순간까지 ‘진행형이 될 것’이다”고 밝히고 있어 그 끝이 과연 대권이 될지 관심을 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