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영도의원, 익산 역사문화 자원 가치 재조명
김기영도의원, 익산 역사문화 자원 가치 재조명
  • 박정미
  • 승인 2021.01.20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 김기영(행정자치위원회, 익산3)의원은 20일 익산시 예술의 전당 미술관 세미나실에서 ‘역사문화 자원의 보고, 익산의 가치 재창조’를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김기영 의원과 전북연구원이 공동으로 주관한 이번 세미나는 정헌율 익산시장과 김선기 전북연구원장, 원광대 마한백제연구소 최완규ㆍ문이화 교수, 원광대 역사교육과 이다운 교수, 전북대 사학과 김병남 교수, 전북연구원 박정민 박사 등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문이화 교수의 ‘익산의 마한 유적과 역사문화 자원화 방안’, 박정민 박사의 ‘실학자의 눈으로 본 마한과 역사문화 콘텐츠의 가능성’, 김병남 교수의 ‘미륵사지 금동사리봉안기의 가치와 활용 방안’의 총 3건의 주제발표 이후 종합 토론의 순서로 진행됐다.

김기영 의원은 “역사는 시간을 이겨내고, 기억하려는 노력의 결과물”이라며 “이번 세미나를 계기로 고대 마한과 백제의 중심지 익산이 품은 다양한 문화유산 콘텐츠를 적극 활용해 익산의 위상을 널리 알리는 한편, 후대 익산의 자손들에게 자긍심을 키워줄 수 있는 더 많은 정책들이 개발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