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상의 회장 선거 정치권 개입설 파문
전주상의 회장 선거 정치권 개입설 파문
  • 박정미
  • 승인 2021.02.15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원 특정 후보 지지
같은집안-부인과 친구사이
지선의식 측근 당선 조종등
구체적정황돌아 후유증우려

“이번 선거는 결론이 어떻게 나든, 갈등과 후유증이 크지 않겠어요?”

전주 경제계를 대표하는 제24대 전주상공회의소 회장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5일 지역 정치권 개입설이 불거지면서 상공인들 사이에 후유증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전주상의 회장 선거 전부터 신규 회원 모집 경쟁과 정관 개정을 둘러싸고 법적 다툼이 벌어지더니, 최근에는 지방선거를 의식한 지역정치권 개입설까지 제기됐기 때문이다.

지역 상공업계 일각에서는 전주상의 선거전이 시작된 이래, 선거 과정에서 이번처럼 잡음이 많이 불거진 것은 처음이라며 선거를 마치더라도 상처 치유 등에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이라 우려했다.

지역 정치권 개입에 대해 후폭풍을 걱정하는 인사들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실제로 15일 지역 상공인들 사이에서는 전북도의회 A의원과 B의원이 전주상의 회장 후보 가운데 한명을 지지하며, 투표 독려에 나서고 있다는 설이 파다했다.

지지후보와 ‘같은 집안’이라는 말과 ‘후보자 부인과 친구사이라 돕는 것 같다’는 구체적 정황까지 나돌면서 표를 행사할 수 있는 대의원들이 한동안 술렁거리기까지 했다.

또 다른 쪽에서는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기편이 되어줄 인사를 상의회장 자리에 앉히기 위해 배후에서 선거를 조종하고 있다는 말까지 거론되면서 정치인이 관여하게 된 전주상의 선거가 불편하다는 지적들도 내비쳤다.

이에대해 전북 도의회 A의원은 “전주상의 회장 선거에 지역 정치권이 개입했다는 설은 다소 와전됐을 수 있다”면서 “개인적 친분으로 잘 되길 바라는 마음을 지인들에게 내비칠 수는 있겠지만, 선거에 직접 개입한 의원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전주지역 한 상공인은 “상의회장 선거는 무보수 명예직으로 봉사할 지역 상공인의 대표를 뽑는 선거인데 이번 선거는 역대 어느 선거보다 치열하다 못해 혼탁한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진실 여부를 떠나 이런 설이 난무하는 것 자체가 지역 경제계에는 큰 타격인 만큼, 향후에는 정치개입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