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공노조 지역상권 살리기 협약업체 상생발전 간담회
전북공노조 지역상권 살리기 협약업체 상생발전 간담회
  • 박정미
  • 승인 2021.02.16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송상재)이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상권 살리기에 발 벗고 나섰다.

16일 전북도청 노조 사무실에서 송상재 노조위원장과 음식, 병원, 차량, 전자 등 지역 협약업체가 자리를 함께해 지역공헌 확대와 상생발전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전북노조는 이 자리에서 지역 상권도 살리고, 노동조합 조합원들에게도 혜택이 갈 수 있는 방안에 대한 과제를 가지고, 서로 힘을 뭉쳐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노력키로 했다.

특히 협약업체 이용 활성화를 위한 홍보 강화 및 질 높은 혜택서비스 제공 등 서로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간담회에 참석한 지역 협약업체 대표들은 “코로나19로 생계를 위협받는 상황에서 전북노조가 한마음 한뜻으로 서로 협력하고 힘을 모아주는 자리를 마련해 줘 고맙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어려운 상황에 ‘가뭄의 단비’와 같은 지역상권 살리기를 통해 다시 한번 힘을 내서 이 어려운 상황을 헤쳐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전북노조 송상재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지역상권이 심각한 어려움에 직면한 지금 그 어느때보다 우리 모두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함께 힘을 합쳐야 한다”면서 “전통시장 활성화, 지역 농특산물 팔아주기 운동 및 어려운 이웃돕기 행사 등을 추진해 조합원뿐만 아니라 도민에게도 신뢰받는 전북노조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