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인 코로나19 극복의 든든한 동반자
농업인 코로나19 극복의 든든한 동반자
  • 이신우
  • 승인 2021.02.22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농촌지역 코로나19 극복기, 1년을 돌아보다

농사로-네이버쇼핑-우체국 등
협업 체험가공 상품 판매기획
화훼-친환경농산물 1억원 구입
복숭아-포도등 '농산물의 날'
선별진료소 찾아 농산물 전달
농가일손돕기 1만1,691명 참여
농촌체험 241곳 클린사업장 선정
27만7천명 방문 30억원 매출 달성
정보공유시스템 구축 기술 공유

지난해 1월 20일 국내에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뒤 1년이 지났다.

그 동안 농촌진흥청은 코로나19로부터 농업부문의 어려움을 이겨내기 위해 꾸준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우수 농산물‧가공품 온라인 판로 개척 지원을 비롯해, 농산물 전달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의료진 응원, 영농철 일손 돕기 추진, 안전 농촌관광 클린사업장 선정, 비대면 영농기술 지원체계 구축 등을 추진했다.

농진청은 이미 추진된 지난해 사업들을 꼼꼼히 점검하고 올해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들과 아픔을 함께한 농진청의 지난 1년 행적을 따라가 본다.
/편집자주
 

▲우수 농산물‧가공품 온라인 판로 개척 지원

농진청은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소규모 가공‧농촌체험 경영체, 청년농업인, 강소농 등이 생산한 우수 농산물과 가공품의 온라인 판로개척을 지원했다.

여기에서 강소농은 ‘작지만 강한 경쟁력을 갖춘 농업인’이라는 뜻이다.

영농규모는 작지만 끊임없는 역량개발과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자율적인 경영혁신을 지속적으로 실천하고 있는 농업경영체를 말한다.

지원 대상 농업경영체들은 소비자 대면 중심의 판매 비중이 높아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방문객 급감에 따른 판매부진으로 농가소득 창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에 따라 농진청은 소비자들의 온라인 구매 급증 추세에 맞춰 국가농업기술포털 ‘농사로’를 기반으로 농촌체험·관광사업장 농산물·가공품 홍보사이트 ‘착한쇼핑’과 중소벤처기업부의 ‘가치삽시다’, 네이버쇼핑, 우체국쇼핑, 위메프 등과 협업해 농‧특산물, 체험‧가공 상품 판매기획전을 마련했다.

농진청은 △농사로 기획전을 통한 ‘착한쇼핑’ △가치삽시다의 ‘젊은농부 힐링마켓’, △네이버쇼핑으로 ‘기획전-농특산물 오늘 뭐 먹지’, ‘농식품 상생협력관’ △우체국쇼핑의 ‘청년‧강소농 추석상품 브랜드관 △위메프를 통한 농촌체험‧관광 상품 판매기획전 등을 마련했다.

이와 함께 졸업‧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되고 원격수업에 따른 학교급식 중단 등으로 판로가 막힌 화훼농가와 친환경농산물 인증 농가를 돕기 위한 농산물 소비촉진 운동을 펼쳐 화훼류 8천700만 원, 친환경농산물 1천100만 원, 감자 2천700만 원 등 1억 3천300만 원 가량의 농산물을 구매했다.

농산물은 농촌진흥청 직원들이 개별 구매했고, 구내식당 급식재료로 소비하는 등 농업인의 아픔을 보듬어 나갔다.

 

▲농산물 전달로 선별진료소 의료진 응원

농진청은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의료진을 응원하기 위해 농산물 홍보활동도 펼쳤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농축산물 소비가 위축됨에 따라 소비자들이 농축산물과 관련된 날을 기억하고, 적극적인 소비로 이어질 수 있도록 ‘농산물의 날(리마인드 농산물데이)’ 홍보활동을 이어갔다.

주요 농축산물과 관련된 날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포스터와 카드뉴스, 동영상을 제작해 온‧오프라인에서 농산물의 날을 알렸다.

지난해 7월 26일 복숭아의 날에 맞춰 전주시내 전주병원 관계자들에게 복숭아를 전달하기도 했다.

특히 농산물의 날 홍보활동은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근무하는 의료진에게 감사와 응원의 마음을 전달하는 나눔 행사와 결합해 상생의 가치를 전파했다.

복숭아의 날(7월 26일), 포도의 날(8월 8일), 배의 날(10월 22일)에 맞춰 전북 전주, 경북 상주, 울산지역 병원 선별진료소가 설치된 병원 3곳을 방문하는 등 선행을 이어갔다.

 

▲영농철 일손 돕기ㆍ클린 사업장 운영

농진청 직원들은 일손 돕기도 진행했다.

농업부문 외국인 근로자 입국 감소 등 농촌 노동력 부족이 심각해짐에 따라 5~6월 농번기와 9~10월 수확기에 맞춰 생강농가 등의 농촌일손 돕기를 추진했다.

중앙·지방 일손 돕기 추진실적은 712회에 걸쳐 1만 1천691명이 참여했다.

지난해 5월 신설한 ‘코로나19대응 영농기술지원반’을 중심으로 지방농촌진흥기관과 함께 농촌 인력수급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일손 돕기와 농산물 소비운동을 병행하며 농업현장과 소통을 강화했다.

농진청은 안전 농촌관광 활성화를 위해 클린사업장도 운영했다.

‘생활 속 거리두기’ 강화로 위축된 농촌관광 활성화를 위해 위생과 안전을 지키고, 소규모 관광을 실천하는 안전한 농촌체험·관광사업장을 241곳을 선정했다.

또한 ‘작은 여행’, ‘비대면’, ‘힐링’ 등 새로운 유행을 반영한 농촌형 식사·체험·숙박 기획 상품(우리 농촌갈래?)을 여름 휴가철(6~8월)을 겨냥해 16개를 운영하며 농촌 활력을 도모했다.

농촌관광 클린사업장에는 27만 7천명이 방문(선정 후 15%↑), 29억 6천500만원(선정 후 32%↑)의 매출액을 올렸다.

또한 ‘우리 농촌갈래?’ 운영실적 결과 방문객 8천 100명, 매출액 3억 7천400만원을 기록하는 등 톡톡한 결실을 거뒀다.



▲비대면 영농기술 지원체계 구축

농진청은 비대면 영농기술 지원체계도 마련했다.

‘농촌진흥기관 정보공유시스템(http://www.rda.go.kr/axis)’을 구축해 중앙-지방농촌진흥기관이 온라인으로 농업기술을 공유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했다.

지난해 3월 개설해 운영했던 누리집은 9월 개편을 통해 기관 간 정보공유 창구로서 기능이 확대됐다.

특히 각 기관의 우수한 영농기술정보 확산을 위한 기관 소통방 운영, 카드뉴스‧동영상 등으로 제작한 온라인 농업기술 자료, 기관별 비대면 기술보급 우수사례 등은 코로나 이후 달라진 영농지도를 위한 길잡이가 되고 있다.

농촌진흥청 코로나19 대응 영농기술지원반 노형일 반장은 “지난해 추진한 농산물의 날 홍보활동과 민간유통기업과 연계한 농산물기획전 등은 올해도 지속해 적극적인 행정의 일환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