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줄고 사망자는 늘어 자연감소 가팔라 개선 급해
신생아 줄고 사망자는 늘어 자연감소 가팔라 개선 급해
  • 김성아
  • 승인 2021.02.2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통계청 20년 인구동향조사

道 합계출산율 0.91명 전국 10위
임실 1.77명 시군구 2번째 높아
자연증가율 -3.6명 하위권 그쳐

도내 신생아 수는 점점 줄어드는 반면 사망자 수는 점점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30대 젊은 층의 감소와 늦어지는 출산시기 등으로 저출산 현상이 더욱 심화되는 가운데 고령인구는 급격히 증가함에 따른 것이다.

이로 인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3번째로 자연증가율이 낮은 것으로 집계, 특히 이 같은 현상은 향후 지역의 경쟁력 약화를 불러오는 만큼 인구구조를 개선할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인구동향조사 출생·사망통계 잠정결과’에 따르면 도내 출생아 수는 8천200명으로, 2019년보다 771명(8.9%)이 줄었다.

10년 전인 2010년(1만6천100명)보다는 7천900명이 감소한 것으로, 특히 2012년부터 한 차례도 멈추지 않고 하락, 그 속도도 점점 가팔라지면서 2019년 1만명 선이 무너진 뒤 이를 유지한 것으로 분석됐다.

여자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합계출산율은 0.91명으로, 2019년(0.97명)에 이어 1명도 채 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평균(0.84명)보다 0.07명 정도 많았지만 17개 시·도 가운데 10위로 중하위권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합계출산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세종(1.28명)이었으며, 서울이 0.64명으로 가장 낮았다.

도내 14개 시·군 중에서는 임실군이 1.77명으로 합계출산율이 가장 높았으며, 이는 전국 시군구 가운데 전남 영광군(2.46명)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인구 1천명당 출생아 수를 나타내는 조출생률의 경우 도내는 4.5명으로 집계, 2019년 대비 0.4명 정도 떨어졌다.

이는 전국 평균(5.3명)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17개 시·도 가운데 부산과 함께 꼴찌를 기록했다.

이 역시 2012년 이후 하락세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도내 사망자 수는 1만4천700명으로, 2019년보다 175명이 늘었다.

조사망률은 8.2명으로 전국 평균 5.9명을 웃도는 것은 물론 17개 시·도 가운데 전남(9.4명), 경북(8.7명)에 이어 세 번째로 높았다.

연령 표준화 사망률(표준인구 1천명당 사망자 수)은 3.1명.

이로 인해 전북은 출생아 수보다 사망자 수가 월등히 많아 인구가 자연감소(-6천500명)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 17개 시·도 중 자연 감소한 지역은 경기, 세종 등 6개 지역을 제외한 11개 지역으로 이 중 자연증가율은 전북이 -3.6명으로 전남(-4.2명), 경북(-3.8명)에 이어 세 번째로 낮았다.

전국적으로는 처음으로 출생아 수가 사망자 수보다 적었지만 전북은 이미 2016년부터 자연감소가 이뤄졌다.

결국, 여성들의 경제활동이 늘면서 평균 출산 연령이 높아지고, 신혼을 길게 즐기려는 트렌드로 출산시기 또한 늦어지면서 전북은 물론 전국적으로 저출산 현상이 나날이 심화되는 반면, 고령 인구의 증가로 인해 사망률은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조출생률이 전국에서 가장 낮고 이미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전북은 특히, 젊은 층의 탈 전북화로 타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이 같은 현상이 심각하게 나타나고 있는 실정이다.

문제는 이에 따른 인구구조가 지속될 경우 지역 경쟁력 약화를 불러올 수 있다는 점이다.

이로 인해 젊은 층의 탈전북화를 막고 저출산 해소를 위해 일자리 창출, 교육여건 개선 등의 대책이 강화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반복되고 있다.

/김성아기자 tjdd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