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 안전성평가센터 속도
ESS 안전성평가센터 속도
  • 박정미
  • 승인 2021.09.13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완주군-전기안전공사 협약
완주 제2산단 내 국내최초 마련
25년까지 466억 투입 111명 고용

국내 유일의 신재생에너지 안전 인프라 구축을 목적으로 전북에 유치된 에너지저장장치(ESS) 안전성평가센터 건립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전북도와 완주군, 한국전기안전공사는 13일 전북도청에서 ‘신재생 연계 ESS 안전성 평가센터 건립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안전평가 시스템 구축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신재생 연계 ESS 안전성 평가센터 구축사업은 완주 테크노밸리 제2일반산업단지 내 연구용지 1만6천974㎡(5천평)를 활용해 구축된다.

이곳에서는 ‘수소연료전지-태양광-ESS’에 대한 포괄적인 안전성 평가 시스템 체계가 국내 최초로 마련 된다.

ESS(Energy Storage System)는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을 저장했다가 가장 필요한 시기와 장소에 공급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시스템을 말한다.

에너지 효율 극대화 뿐 아니라 전력수요의 불확실성을 해결하고, 신재생에너지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기능도 가지고 있다.

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전북이 국내 유일의 전기안전 메카로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 것은 물론, 관련기업 유치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와 함께 평가센터에는 수소연료전지 100KW(킬로와트) 초과 설비 시스템 검사 체계도 갖추게 된다.

100KW이하의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도 들어선다.

현재 전북은 사용 후 연료전지 기반 조성사업도 추진하고 있어 이른바 ‘연료전지 원스톱(One-Stop)’ 체계가 완성될 전망이다.

안전성평가센터는 오는 2025년까지 총 사업비 466억원이 투입되며, 111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기술적 측면에서는 신재생에너지와 ESS의 전주기 데이터 분석으로 국내 환경에 적합한 설계·시공·운영을 통합관리하는 기술제공과 국제표준을 선도하게 된다.

경제적 측면에서는 신재생 설비에 대한 전기적 발화요인 최소화로 관련 업계 활성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사회적으로는 국내 신재생에너지 분야 전문인력 양성과 저탄소 인프라 확충을 견인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외에도 ‘공공기관 에너지이용 합리화 추진에 관한 규정’ 개정에 따라 국내 공공기관들도 ESS 설치 의무화가 적용돼 향후 안전성 평가수요는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평가센터가 본격적인 사업에 들어가게 되면 ESS 화재조사위와 ESS 안전관리위원회에서 지속적으로 언급된 문제점 해결을 위해 6대 안전기준(공통모드전압, 내부저항, 절연, 모듈퓨즈, 충전율, 배터리실 환경) 개발과 수소연료전지 발전설비가 연계된 신재생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실증하게 된다.

송하진 도지사는 “평가센터는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의 전력수요 불확실성을 해결하는 에너지저장장치(ESS)의 화재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곳”이라며 “이번 유치로 국내 신재생에너지 보급이 가속화되고 관련 기업의 도내 유치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