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흥-반월초 어린이 교통사고 다발 오명
용흥-반월초 어린이 교통사고 다발 오명
  • 사회부
  • 승인 2021.09.14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간 전국 11만3,536건 발생
오후 2시~6시 전체 40% 최다
1-2학년 사고비율 17-23%
행안부 다발지역 현장점검

최근 전국적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분석 결과, 전북에서는 전주 용흥·반월초등학교 인근이 사고 다발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고는 방과 후 집으로 돌아가거나 학원으로 이동하는 시간대에 주로 발생,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14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전국 어린이 교통사고 발생 사고건수는 11만 3536건으로 집계됐다.

방과 후 집으로 귀가하거나 학원으로 이동하는 시간대인 오후 2시에서 6시 사이에 전체의 40.4%(45,812건)가 발생했다.

어린이보호구역에서의 사고도 잇따랐다.

지난해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는 총 72건으로, 월별로는 7월 13건(18.1%), 6월 12건(16.7%), 11월 12건(16.7%)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최근 10년간은 취학 전 어린이가 전체 교통사고 발생의 42.2%를 차지했으나 지난해에는 18.2%로 낮아졌으며, 최근 10년간은 10.3%, 10.1%를 차지했던 1학년과 2학년 어린이교통사고 비율이 각각 16.9%, 23.4%로 증가했다.

전북지역의 경우 지난해 어린이 교통사고 3건이 발생한 전주용흥초등학교 인근과 어린이 사망사고가 발생한 전주반월초등학교 인근이 포함됐다.

실제 지난해 5월 반월초등학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에서는 A군(2)이 불법 유턴을 하던 SUV 차량에 치여 숨졌다.

이에 따라 어린이 보호구역에서의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서는 야외 활동이 많은 시기, 방화 후 시간대, 취학 전과 저학년 어린이에 대한 보행안전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행정안전부는 분석했다.

이에 따라 행안부는 어린이보호구역에서의 교통사고로 인한 어린이의 안타까운 희생이 최소화 되도록 하기 위해 관계기관 합동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특히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했거나 사망사고가 발생한 교통사고 다발지역이 대상이다.

13일부터 16일까지 이에 해당하는 전국 36개의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점검을 진행한다.

행안부 관계자는 “이번 관계기관 합동 현장점검을 통해 교통사고 위험도가 높은 어린이보호구역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지역특성에 맞는 개선방안을 마련하여 연내 시설개선을 완료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사회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