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중-저신용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대상 확대
중기부, 중-저신용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대상 확대
  • 김성아
  • 승인 2021.09.2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저신용 소상공인에 대한 특례보증을 확대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특례보증은 2천만원 한도로 5년간 지원하는 금융지원 프로그램이다.

낮은 보증료와 연 2.6% 안팎의 금리가 적용된다.

중기부는 이번에 특례보증 대상을 버팀목자금플러스(4차 재난지원금) 지원자에서 간이과세자 가운데 희망회복자금(5차 재난지원금) 지원자로 확대했다.

기존에는 매출이 감소한 일반 업종으로 버팀목자금플러스를 100만원 지원받은 소상공인만 특례보증 신청이 가능했다.

하지만 간이과세자 가운데 반기 매출 감소 검증이 안 돼 버팀목자금플러스를 받지 못한 일부 소상공인은 특례보증을 신청하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했다.

이에 반기 매출이 10∼20% 감소해 희망회복자금을 최대 100만원 지원받은 소상공인도 특례보증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중기부는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하는 점을 고려해 사업자별 보증 한도를 1억원에서 2억원으로 늘렸다.

개인사업자에 더해 법인사업자도 특례보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김성아기자 tjdd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