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스타리아 일부 전주공장 넘긴다
현대차 스타리아 일부 전주공장 넘긴다
  • 박정미
  • 승인 2021.10.07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노사 고용안정위원회
울산4공장 물량일부 이관합의
물량배분두고 갈등 일단락돼
전주공장-협력사 한시름 놔

현대자동차 ‘스타리아’ 물량 일부가 전주공장에서 생산될 전망이다.

7일 현대차 노사는 울산공장에서 제4차 고용안정위원회를 열고 울산4공장에서 생산 중인 ‘스타리아’ 물량 일부를 전주공장으로 이관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또 인기 차종으로 공급 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 ‘팰리세이드’ 국내 공장 생산을 연간 2만 대 늘리기로 했다.

앞서 노조는 스타리아 생산 물량 이관을 놓고 내부 마찰을 빚었다.

대형 버스 등을 생산해 온 전주공장 노조는 최근 수년간 일감 감소로 공장 가동률이 떨어지는 등 일자리 불안 해소를 위해 이관받기를 원했으나, 울산4공장 노조는 울산 일자리 유지를 위해 이관에 반대했기 때문이다.

1995년 문을 연 전주공장은 연간 10만대의 상용차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다.

지난 2014년 6만9천대를 생산하며 국내 상용차 생산량의 95%까지 점유한바 있다.

그러나 친환경차를 앞세운 유럽산이 내수시장을 점령하면서 지난해에는 3만6천대를 만드는데 그쳤다.

최근에는 물량 부족 사태를 겪으며 전주공장 직원들의 전환배치와 강제휴가까지 진행됐다.

전주공장 직원 497명이 경기 남양, 충남 아산, 울산, 광주 기아자동차로 전출되거나 전환 배치됐다.

반면, 팰리세이드와스타리아를 만드는 현대자동차 울산 4공장은 생산량이 넘치는 상황이다.

특히 국내는 물론 북미에서도 팰리세이드가 큰 인기를 끌면서 생산라인을 전면 가동해도 주문량을 다 채우지 못할 정도다.

사정이 이런데도 울산공장 노조가 전주공장으로의 물량 이관을 반대하면서 전주공장은 생계 위협까지 느껴야 했다.

하지만 이 날 고용안정위원회에서 노사가 합의에 이르며, 전주공장은 한시름 놨다는 분위기다.

전북도의회도 이 날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생산물량의 전주공장 이관 결정 소식에 “전북도민과 함께 환영한다”는 논평을 냈다.

도의회는 “전주공장은 7년 전부터 친환경 수입 상용차 증가와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생산물량이 급감해 직원 전출과 부품·협력업체의 경영난으로 이어져 전북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노사의 통 큰 협조로 5,300여 명에 이르는 전주공장 직원의 생존권과 160개 협력사의 고용안정, 나아가 전북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전주와 울산의 상생을 위해 협조해 주신 울산시민과 현대차 노사에 도민을 대표해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 울산에서 뜻하지 않은 어려움이 발생하면 전라북도의회가 앞장서 보답할 것임을 약속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