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등판 전북현안 해결책 찾나
국감 등판 전북현안 해결책 찾나
  • 김일현
  • 승인 2021.10.12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전북도-경찰청 등 국감
새만금공항-공공의대 설립
약자전북, 정치권에 거꾸로
도움 이끌어내야 주문많아

13일 국회에서 열리는 전북도와 전북경찰청, 전북지방환경청 그리고 국민연금공단에 대한 국감에서 도내 현안들이 어떻게 논의될 지 도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국감에서 전북 현안이 대거 국감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예상돼 국감 결과에 따라 이들 현안의 추진 방향이 커다란 영향을 받을 수도 있어서다. 

특히 기존의 국감은 국회의원들이 피감기관의 문제점을 강력히 질타하고 대책을 추궁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이번에는 전북이 약자의 입장에서 지역 현안에 대한 도움을 거꾸로 정치권에 요구해야 한다는 도민들의 주문도 많다. 

실제로 국감에 대비해 온 전북도는 13일 예정된 국감까지 초긴장 국면에서 다양한 대책을 모색해 온 것으로 알려진다. 

12일 국회 및 전북도 등에 따르면, 이번 국감에서 전북 현안 다수가 거론될 것으로 예상돼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이번 국정감사에서 새만금, 수소탄소산업, 재생에너지산업까지 폭넓게 논의될 수 있어서다. 

특히 전북도의 경우에는 도 현황에 대한 전반적인 질의 및 응답이 이뤄지는 가운데 전북이 강력히 요구하고 있는 새만금국제공항의 조속한 추진 그리고 전북의 핵심 사안인 새만금 및 각종 SOC 사업에 대한 도-정치권의 입장 등이 논의될 가능성이 크다. 

전북은 새만금국제공항, 공공의대 설립,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대책 등을 정치권에 끊임없이 요구해 왔지만 아직 지지부진한 상태다. 

이에 따라 도가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공공의대 설립 등의 현안에 대해 거꾸로 국회에 도움을 요청할 지가 관심사다. 이들 사안이 전북도 국감에서 거론되는 게 적절치 않다는 지적도 있지만 송하진 지사가 ‘기술적으로’ 이들 문제에 대한 정치권 협조를 이끌어낼 지가 관건인 것. 

더욱이 전북은 타 광역단체는 물론 메가시티 조성, 4차 국가철도망 등에서 경쟁시도에 비해 불이익을 받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따라서 약자인 전북이 오히려 국회에 도움을 요청하는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새만금해수유통에 대한 도-정치권내 견해 차가 있다는 점에서 이 문제에 대해서도 과감하게 방향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 도와 정치권, 국회와 환경단체 등의 입장이 가감없이 논의돼 새만금 발전의 최적안이 마련돼야 한다는 것. 

한편 송하진 지사 등 도 주요 간부진은 12일 일제히 서울로 상경해 13일 열리는 국감에 대비했다. 송 지사 등은 이날 여의도 모처에서 늦은 밤까지 국감 관련 자료를 검토하는 등 긴장된 하루를 보냈다. 도 관계자는 “13일 열리는 국감이 전북으로선 매우 중요하다”면서 “도의 주요 간부진이 모두 초긴장 상태에서 국감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