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63kg급 우승 유희서 인터뷰
태권도 63kg급 우승 유희서 인터뷰
  • 조석창
  • 승인 2021.10.13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상으로 힘들었는데 유종의 미 거둬 기뻐"

“우승을 예상했는데 부상 때문에 너무나 힘들었다. 고등학교 마지막 시합에서 유종의 미를 거둬 기분이 좋다.”

제102회 전국체육대회에 태권도 63kg급에 출전한 유희서(전북체고)는 우승의 기쁨을 함께 운이 좋았음을 강조했다.

지난 5월 시합 때 부상을 입어 2개월 동안 쉬어야 했다.

전국체전을 한 달 앞두고 또 부상을 당해 2주 휴식기를 거쳐 어렵사리 체전에 출전했다.

한 발이 불편한 상황에서 우승 가능성이 점점 줄었지만 실낱같은 희망을 안고 출전했으며, 그 희망이 현실이 됐다.

전국체전은 올해 첫 출전이다.

고등학교 1학년 때에는 전북대표로 선발되지 못했고, 지난해에는 대회가 열리지 않았다.

때문에 이번 우승은 남다를 수밖에 없다.

초등학교 1학년 때 태권도에 입문한 유희서는 삼례초와 체육중을 거쳐 전북체고에 진학했다.

타고난 노련함과 성실함이 강점으로 상대와 승부를 겨루는 태권도 매력에 푹 빠져있다.

“부상의 아픔을 하루빨리 털어내고 내년부터는 정상적 상태에서 체전에 출전해 기량을 선보이고 싶다. 국가대표가 돼 태극마크를 달고 세계대회 참가가 목표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