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도로위 불청객 '블랙아이스'
겨울철 도로위 불청객 '블랙아이스'
  • 사회부
  • 승인 2021.11.23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남원사매2터널서 차량
31대 연쇄추돌··· 5년간 249건
18명사망 치사율 5년새 2배↑
올해부터 예측 서비스 도입

지난해 2월 순천완주고속도로 사매2터널에서 도로 살얼음 빙판(블랙아이스)으로 인해 차량 31대가 연쇄 추돌하는 대형사고가 발생했다.

최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며 도로 표면에 생기는 '블랙 아이스' 현상으로 교통사고 주의가 요구된다.

23일 도로교통공단 전북지부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도내에서 발생한 블랙아이스 관련 교통사고는 249건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18명이 사망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6년 105건 발생·8명 사망, 2017년 58건 발생·2명 사망, 2018년 47건 발생· 1명 사망, 2019년 15건 발생· 2명 사망, 지난해 24건 발생·5명 사망 등이다.

이 기간 동안 발생 건수 자체는 점점 줄었지만, 치사율이 높아졌다는 것이다.

치사율은 5년 새에 2배 이상 증가했기 때문이다.

2016년에 7.5%던 치사율이 2017년에 3.4%, 2018년 2.1%로 감소 추세를 보이다가 2019년 13.3%로 대폭 증가, 지난해에는 20.8%를 기록했다.

이와관련 지난해 2월 순천완주고속도로 사매2터널에서 발생한 31대 차량의 연쇄 추돌사건을 빼놓을 수 없다.

블랙아이스로 발생한 이 교통사고로 차량 31대가 모두 파손되거나 전소됐고, 5명이 숨지는 등 48명의 사상자를 냈다.

해당 사고가 난 지점은 다수의 차량들이 안전거리와 규정속도를 준수하지 않은데다 도로 살얼음까지 겹치면서 대형사고로 이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블랙 아이스는 기온이 떨어지며 도로 위 얇은 얼음이 생기는 현상으로 대표적인 겨울철 교통사고 원인으로 꼽힌다.

특히 비 또는 눈이 온 뒤 녹으면서 도로가 얼어붙는데다 눈에 보이지 않아 자칫하면 대형 인명피해를 유발할 수 있다.

도심 일반도로는 물론, 빠른 속도로 달리는 고속도로나 높은 곳에 위치한 다리, 산 아래 도로 등에도 자주 블랙 아이스가 관측된다.

곡선 구간의 경우 차량이 돌면서 중앙선을 침범하는 등 사고 위험이 높다.

도로교통공단 전북지부 관계자는 “대부분의 블랙 아이스는 오전 6~8시 사이에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기온이 떨어지면 도로 위 얼음이 보이지 않아도 반드시 서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타이어 점검도 필수이어서 타이어의 마모상태를 점검하고 적정 공기압을 유지해야 하는 것도 잊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겨울부터 '도로 살얼음' 예측 서비스가 도입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 기상청, 한국도로공사,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은 그동안 겨울철 도로 살얼음 예측 서비스 도입에 대한 포럼과 토의 등을 통해 빠르면 다음 달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사회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