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이스타항공 횡령-배임사건 피고인 이상직 징역 10년 구형
檢, 이스타항공 횡령-배임사건 피고인 이상직 징역 10년 구형
  • 사회부
  • 승인 2021.11.24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이스타항공 횡령·배임 사건의 피고인인 무소속 이상직(전주 을) 의원에게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전주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강동원) 심리로 24일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은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의 책무를 저버리고 기업을 사유화해 큰 피해를 야기했다"며 "범죄를 은폐하려는 정황 등 죄질이 매우 불량하고 변제된 금액도 없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재판부에 피고인에게 징역 10년 및 추징금 554억 7600여만 원을 선고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의원은 지난 2015부터 2018년까지 수백억원 상당의 이스타항공 주식을 이스타홀딩스 등 계열사에 저가 매도하는 수법으로 회사에 손해를 입히고 수십억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

이 의원의 선고 공판은 내년 1월 12일 오전에 열린다.

/사회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