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직자 사퇴, 지역위장 선출 다음에···
당직자 사퇴, 지역위장 선출 다음에···
  • 김일현
  • 승인 2021.11.24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전주을-남임순 2곳 포함
조강특위원장 사퇴로 공석
지역위원장 공천 최대 관문
이용호 거취연관 주요 변수

더불어민주당 조직강화특위가 24일 회의를 열고 사고지역위를 포함한 지역위원장 선출 문제를 논의했다.

전북은 전주을, 남원임실순창 등 두 사고지역위 문제가 걸려 있어 정가 관심이 집중돼 왔다.

조강특위는 이날 회의를 통해 전주을과 남원임실순창을 포함해 다수 지역에 대한 결론을 내릴 예정이었지만 다음 회의로 넘어갔다.

여기에다 조직강화특위 위원장인 윤관석 사무총장이 이날 민주당 당직 일괄 사퇴에 따라 위원장직을 사퇴하면서 일단 조강특위 위원장은 공석이 됐다.

조강특위가 그 동안 수차 회의에서도 결론을 내리지 못하면서 당분간 전주을, 남원임실순창 지역은 적잖은 혼란에 빠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내년 대선이 임박했다는 점에서 위원장 선출을 향한 입지자들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이번 사고지역위에 대한 관심이 높은 건 내년 대선에서의 활동은 물론 내년 6월 지방선거와 차기 국회의원 총선 등에서 위원장의 파워가 강해질 것이기 때문이다.

주요 선거를 염두하는 인사들 입장에선 지역위원장 선출이 차기 공천을 향한 최대 관문이라는 점에서 총력을 기울일 수밖에 없다.

전북은 더불어민주당이 중심 정당이어서 최근까지 지역위원장 선출을 위한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돼 왔다.

전주을 지역은 전북 정치의 중심이라는 점에서 상징성이 큰 데다, 예상후보군들의 경쟁력이 만만치 않은 곳이다.

남원임실순창은 무소속 이용호 국회의원의 거취와도 연관돼 있어 매우 복잡한 상태다.

이 의원이 민주당에 복당할 지 아니면 국민의힘 등 타 정당을 지원할 지에 따라 내년 3.9 대선 표심의 주요 변수가 될 수 있어서다.

이들 지역과 관련해선 위원장을 관리형으로 임명하거나 또는 공모를 통해 경선을 하는 등의 여러 방안이 제시돼 왔다.

하지만 결론이 계속 늦어지면서 지역 정가내 불만의 목소리도 나온다.

양 지역의 위원장 선출과 관련해 상당수 인사가 중앙당에 줄을 대는 것으로 알려지는 등 과열양상이 빚어지고 있고 또 확인되지 않은 루머가 돌면서 지역내 혼선도 일고 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회의에서 서울 강남갑과 강원 춘천시철원군화천군양구군을 지역의 위원장을 공모하기로 했다.

당은 필요할 경우 공모기간 안에 공모지역을 추가할 수 있도록 했다.

후보자 공모기간은 11월 29일부터 12월 1일까지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